칼럼

  • 섬기는 분들 >
  • 칼럼
1 in 4 US women violently attacked; 1 in 5 raped
김화진 2011-12-18 추천 0 댓글 0 조회 215
By Lee Ha-na

One in four women, or nearly 22 million women, in the U.S. has reported being violently assaulted by their husbands or boyfriends. This type of severe physical violence is defined in the report as being hit with an object or fist, being beaten or pushed against something.

The CDC (Centers for Disease Control) released the startling study on Wednesday, which also reported that one in five American women has been or will be raped at least once in their lives. In addition, the report also says more than 12 million people each year experienced intimate partner violence. Such abuse can cause major health problems in the long run, including diabetes and irritable bowel syndrome, and even reduce life expectancy.

The CDC interviewed about 9,000 women via telephone as part of the anonymous survey. As many as 80 percent of the rape victims were attacked before the age of 25 and one in six has been stalked through text messages or social networking. About half of the women who reported being raped said it happened before they turned 18. And the majority of women who experienced all forms of violence personally knew their aggressors.

Laura Palumbo is a specialist in violence prevention campaign at the National Sexual Violence Resource Center. She says the report confirms “that sexual violence is one of the most pervasive and serious public health issues in the country.”

Domestic violence experts do not find the results surprising and say that this type of problem is one often overlooked. The CDC’s official web page states that on average, 24 people per minute are victims of rape, physical violence or stalking by an intimate partner in the U.S., based on a 2010 survey.







'우울한 美 여성' 파트너에게 1/4 폭행당해

미국 여성의 1/4이 그들의 파트너에 의해 폭력을 당하고 있으며 5명 중 1명은 성폭행을 당한다는 충격적인 수치가 밝혀졌다. 15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최근 미국 여성 4명중 1명은 그들의 남편이나 남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한다고 조사결과를 밝혔다.

질병통제 예방센터에서 약 9,000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무작위 전화 설문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미국 여성 5명 중 1명은 강간을 당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보고서를 기반으로 하면 미국 여성 2,900만명이 숱한 구타나 칼이나 총에 의한 폭행에 피해를 입은 셈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여성의 반 이상이 17살이나 이보다 더 어렸을 때 강간이나 강간미수를 당한 적이 있으며 강간 피해자의 80%가 25살 이전에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여성의 6명 중 1명이 문자 메시지나 쇼셜미디어를 통해 스토킹을 당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익명으로 이뤄졌으며 조사한 참가한 여성들은 "폭행은 실제이며 이는 예측한 것보다 훨씬 더 많다"고 밝혔다.

이 연구를 진행한 정부 공무원도 결과에 대해 놀라움을 금하지 못하면서 "파트너의 폭력을 널리 알리게 위해 조사됐다"고 의도를 설명했다.

가정폭력 전문가들은 이런 조사결과는 결코 놀라운 것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한 전문가는 여성의 5명 중 1명이 강간의 희생자라는 것은 상당히 높은 수치라며 가해자의 반 이상이 피해자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베리칩에 대한 소고(기독일보 기사를 중심으로) 김화진 2012.06.21 0 289
다음글 미국 성도 4명중 1명은 "난 세속적, 무늬만 크리스챤" 김화진 2011.11.03 0 247

1714 Wilene Dr., Beavercreek, OH 45432 TEL : 937-306-8617 지도보기

Copyright © 데이튼순복음교회 .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2
  • Total15,922
  • rss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