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 섬기는 분들 >
  • 칼럼
American Kids: The Most Indulged Young People Ever
김화진 2012-10-23 추천 0 댓글 0 조회 318

미국 아이들: 역사상 가장 제멋대로인 아이들

By John J. Edwards III


여덟 살 가량의 아이를 상상해 보자. 아침에 일어나면 조심스럽게 잠자리를 정돈하고 아래층에 내려가 식기세척기에서 그릇을 꺼내 시리얼을 담아 조용히 먹는다. 다 먹고 나면 식탁을 치우고 그릇과 숟가락을 다시 식기세척기에 담는다.




만약 이러한 모습이 옛날옛적이나 머나먼 나라의 아이처럼 생소하게 느껴진다면 당신은 이번 주 엘리자베스 콜버트가 이번 주 ‘뉴요커’에서 소개한 양육안내서가 필요한 사람인지도 모른다. 양육안내서 여러 권을 평가한 콜버트는 서평 마지막 부분에서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다. “명나라 황제의 자제나 혁명 전 프랑스의 황태자를 제외하고 오늘날 미국아이들은 인류 역사 상 가장 제멋대로인 아이들인지도 모른다.”

그녀는 오지에 사는 페루부족 아이 야니라(6세)를 만난 인류학자의 경험에 대해 서술했다. 다른 가족과 나뭇잎을 채집하러 간 자리에서 야니라는 하루에 두 번 잠자리를 쓸고 갑각류를 잡아서 요리해 가족에게 대접하는 등 기여하려는 모습을 일관되게 보였다. “침착한 모습의 야니라가 ‘아무것도 요구하지 않았다’고 인류학자는 회고했다.”

같은 인류학자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는 가족들을 연구했을 때는 전혀 다른 결론이 도출되었다. “자발적으로 집안일을 매일 돕는 아이는 없었다. 일이 매우 간단할 때도 부모가 간청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고 그래도 거절하는 아이도 있었다…연구대상 아동을 가장 상징하는 사례에서 여덟 살 난 소녀는 식탁에 앉았는데 식기가 없자 ‘어떻게 먹으라는 거야?’라는 반응을 보였다. 아이가 식기를 보관하는 장소를 알고 있었음에도 아빠가 가져다 주었다.”

매들린 레빈의 ‘자녀 잘 가르치기’는 자녀가 모든 면에서 특별해지기를 바라는 부모의 심리가 가장 큰 잘못이라고 지적한다. “특별해지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지만, 아이에게 믿고 맡기지 못하기 때문에 부모가 아이의 일과와 성과를 일일이 감시하는 것이다. 이러다 보면 아이의 자신감이 떨어지면서 더 많은 감시를 필요로 하게 된다.”

이번 서평에는 샐리 코슬로의 ‘성년기를 향해가기’, 하라 마라노의 ‘약해빠진 아이들의 나라’, 멜빈 코너의 ‘아동기의 진화’, 본 칼럼에서도 논의된 바 있는 파멜라 더커먼의 ‘프랑스식으로 아이 기르는 법’이 소개되었다.

우리 집 아이들(7세와 10세)은 “식기가 없으니 못 먹겠다”는 아이처럼 심각하지는 않지만 잡안일을 돕지 않을 때가 많다. 간단한 집안일도 엄마아빠에 대한 호의나 재미로 하는 거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아들은 대청소를 돕는 걸 좋아하지만 식사가 끝난 후 먹은 자리를 치우지 않으며, “쓰레기봉지가 가득 찼으니까 내다버려야지” 같은 생각은 전혀 하지 않는다. 어떻게 이러한 마음가짐을 심어줘야 할지는 아직 모르지만 생각 중이다. 말을 안 들을 때 뺏어갈 게 있도록 용돈을 줘야겠다고 농담할 때도 있다.

독자들이여, 아이들이 독립적이고 집안일을 돕는가, 아니면 위에서 소개된 것 같은 문제행동을 보이는가? 아이들의 책임감을 기르기 위한 해결책은?



American Kids: The Most Indulged Young People Ever

By John J. Edwards III



Picture a child of 8 or so. He wakes up and carefully makes his bed before going downstairs and emptying the dishwasher. He fixes himself a bowl of cereal and calmly eats it at the table, then clears his place, rinses the bowl and spoon, and places them both in the now-empty dishwasher.

If this seems like some sort of mythical youngster from a faraway culture or a bygone age, you may be in the market for one of the parenting books smartly reviewed by Elizabeth Kolbert in this week’s New Yorker. Summing up the point of both the books and the review, she writes, “With the exception of the imperial offspring of the Ming dynasty and the dauphins of pre-Revolutionary France, contemporary American kids may represent the most indulged young people in the history of the world.”

Kolbert describes an anthropologist’s encounter with 6-year-old Yanira, part of a remote Peruvian tribe. On a leaf-gathering expedition with another family, Yanira constantly makes herself useful?she sweeps the sleeping mats twice a day; she fishes for crustaceans, cooks them up and serves them to the others. “Calm and self-possessed, Yanira ‘asked for nothing,’ ” Kolbert writes of the anthropologist’s impressions.

The same anthropologist was part of a family study in Los Angeles as well, with very different results. In those families, “no child routinely performed household chores without being instructed to. Often, the kids had to be begged to attempt the simplest tasks; often, they still refused. …In [one] representative encounter, an eight-year-old girl sat down at the dining table. Finding that no silverware had been laid out for her, she demanded, ‘How am I supposed to eat?’ Although the girl clearly knew where the silverware was kept, her father got up to get it for her.”

Madeline Levine’s “Teach Your Children Well: Parenting for Authentic Success” places much of the blame on parents’ keen desire that their children be special in all things, Kolbert says. “Being special takes hard work and can’t be trusted to children,” writes Levine. “Hence the exhausting cycle of constantly monitoring their work and performance, which in turn makes children feel less competent and confident, so that they need even more oversight.”

Also reviewed in the piece are Sally Koslow’s “Slouching Toward Adulthood: Observations from the Not-So-Empty Nest,” Hara Estroff Marano’s “A Nation of Wimps: The High Cost of Invasive Parenting,” Melvin Konner’s “The Evolution of Childhood” and Pamela Druckerman’s “Bringing Up Bebe,” which was excerpted in the Journal and discussed here at the Juggle.

Our 7-year-old son and 10-year-old daughter aren’t at the nasty level of Miss “How Am I Supposed to Eat?” above, but my wife and I do get frustrated at their frequent unhelpfulness. They seem to think of simple household tasks as something they’ll occasionally do as a favor or even for fun?our son loves assisting with big housecleaning jobs, even as he never wipes his place at the table after dinner?but thoughts/statements? like “the garbage is full; I should take the bag out” have never,
ever occurred to them independently. It’s hard to know how to drill it into them now, but it’s definitely something on our minds. I joke every now and then that we need to start giving the kids an allowance so we’ll have something to take away from them if they misbehave.

Readers, are your children of any age helpful and independent, or do you have some of the problems outlined in these books? What solutions do you have for getting kids to take responsibility?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회복 탄력성 지수 테스트 김화진 2012.10.20 0 381
다음글 베리칩에 대한 소고(기독일보 기사를 중심으로) 김화진 2012.06.21 0 246

1714 Wilene Dr., Beavercreek, OH 45432 TEL : 937-306-8617 지도보기

Copyright © 데이튼순복음교회 .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4
  • Total15,139
  • rss
  • facebook